중국, 가정교회 뿌리 뽑기 3단계 프로젝트 추진 

중국 정부가 가정교회를 뿌리 뽑으려고 3단계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자국 내 기독교인을 압박하고 있다. 이런 분석은 지난해 9월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정부 문서에서 드러났다. 이 문서의 제목은 ‘기독교 사회에 요구되는 애국심’으로 국가종교사무국이 작성한 것이다. 

이 문서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간 전국적으로 가정교회 실태를 파악하여 실태 보고서를 작성하게 된다. 이것이 1단계라고 볼 수 있다. 2단계는 그 이후 2~3년간 미등록 가정교회들이 관영교회조직인 삼자애국교회로 적극 편입하도록 회유와 압력을 가하는 단계다. 3단계는 그 후 10년간 삼자애국교회로 편입을 거부하는 교회들을 폐쇄하는 과정이다. 

이에 중국 당국은 ‘가정교회’라는 용어 사용을 금지했다. ‘가정교회’라는 용어 대신 ‘가정 모임’이라는 용어를 쓰라는 방침을 정했다. 그리고 ‘가정 모임’은 삼자애국교회에 속한 교회 교인이 소규모로 모이는 모임을 지칭하는 용어로 당국은 정의하고 있다. 

대화원조협회가 중국 내 협력조직을 동원하여 가정교회와 접촉해 본 바로는, 가정교회 관계자 95%가 이런 3단계 프로젝트에 따른 기류 변화에 압박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 85%는 지방과 중앙 정부에 소속한 종교 관련 부서의 조사활동과 사찰활동을 이미 받았다고 답했다. 즉 1단계 조사활동 기간이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현재 시점에서 이미 상당수 교회에 대한 보고서가 작성되었다는 이야기다. 

교회신문 290호(2012-05-19)에서 발췌하였습니다.
http://news.yonsei.or.kr/webzine/view.asp?widx=8749&bcate=&wcate=43&keyword=